RecentChanges
  FrontPage
TitleIndex  |  RecentChanges
 

청이


아주아주 별로인 감동적 알싸한 이야기


옛날에 멍이라는 성을 가진 홀아비가 있었는데
그는 맹인이였습니다.
그는 각막을 구한다고 신문에 광고를 내자 청이라는
여인이 그에게 각막을 기증하였습니다.
멍 봉사는 감사의 표시로 고아였던 청이를 양녀로
받아들여 청이는 멍청이가 되었습니다.




Powered by MoniWiki
xhtml1 | css2 |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