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Changes
  FrontPage
TitleIndex  |  RecentChanges
 

면벽수련


면벽수련

모든 수련의 기초이자 고전.
수행자 혹은 수련가들은 제일 먼저 면벽수련부터 시작한다.
면벽수련이 완성되어 더이상 바라볼 벽지 무늬가 없어진 연후에야
보다 더 고차원 적인 면바닥수련이나, 면천장수련, 면경수련에 입문할수있다.
면벽수련의 절대경지는 지의 도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으므로 참고하자.
면벽수련의 오의는 깨달음에 있다.
10년, 20년 쉼없이 벽만 째려본다고 수행이 완성되지 않는다.
벽을 바라보며 세상과 자신을 단절시킨후 단순하고 규칙적이면서도 불규칙적인
벽지의 무늬를 바라보며 자신의 내면을 그 벽에 투영시켜 벽을 바라보는 듯 하면서
자신의 내면을 바라볼수 있을때까지 정진한후 진정한 자아를 발견할수 있는 수행이다.
면벽수련 10년차, 20년차를 논하는 수행가들이 많은 이유는 그만큼 면벽수련의
어려움을 뜻하나 깨닳음은 한순간 이므로 부단히 노력하다 보면 짧은 시간안에도
다음 수련 단계인 면바닥수련이나 면천장수련으로 넘어갈수 있다.
10년동안 면벽수련을 했으나 아무 깨닳음이 없다고 실망하지 말자
달마대사도 10년동안 참오해서 깨닳음을 얻었다.

최근 장난가들 사이에 기초를 무시하고 곳바로 고차원적 수련인 면천장수련이나
면바닥수련 심지어 엄청난 내공을 필요로 하는 면경수련에 바로 입문 하는 경향이 있으나
실로 위험한 지극히 어리석은 실수라고 생각된다.
면벽수련을 통해 아무것도 비춰지지 않는 벽에 대고 자신의 본질을 투영해본 경험이 있는 수행자들이
실제의 자신이 비춰지는 거울을 바라보며 수행하는 면경수련을 할때 쉼없이 거울을 닦아 주어야
하는 이유는 눈으로 보이는 실제의 자기 모습을 부정하기 때문이다.
면경수련은 이른바 '눈으로 보이는 것이 모든것이 아니다' 라는 안목을 키우기 위한 것이다.
특히 끊임없이 거울을 닦아 주며 자신의 얼굴을 계속해서 바라보는 면경수련의 경우
"나르시즘"이나 "자기비하"에 빠질 우려가 있으므로 기초 수련을 완벽히 이행한후에 시도해야만 할것이다.
마음의 눈으로 거울에 비춰진 자신을 똑바로 바라보라는 것이 면경수련법을 개발한 quho님의 의도였으나
지금 quho님은 끝내 자기비하에 빠져 좌절중이라는 소문이 어렴풋이 들린다.
quho님의 경우는 집에 있는 거울이 모두 깨졌다고 한다.




타 장난가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제 방의 벽지 사진을 참고로 올려드립니다. 기본 수련을 위한 벽지 세트입니다. - iron
가운데 네모는 뭔가요...쥬드
가운데의 네모는 우주의 중심이며, 혼재하는 우주를 뜻합니다. 가운데의 희미하게 보이는 네 개의 획은 목화금수의 네 원소를 의미하며 그 중심은 토를 의미합니다. 그리고 그 주위를 둘러싼 것들은 괘입니다. 다른 면으로 해석하자면 가운데는 태양이고, 주위의 희미한 점들은 그에 속한 행성들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네모 하나가 하나의 항성계를 이루고 있고, 주변의 네모(사진에는 나오지 않았지만)들이 다른 항성계들을 뜻합니다. 이런 항성계들의 집합이 은하계를 이루며, 우주를 이룬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 다른 면으로 관찰하자면 이 모양은 중성자와 양성자로 전자로 이루어진 원자의 모양을 형상화하고 있습니다. 이 원자들의 모임을 통해서 물질이 구성되고 우주가 구성되는 것이지요. 이 네모가 굳이 색칠해져 있는 까닭은 주변의 여백의 중요성을 더더욱 강조하기 위해서 입니다. 원자 사이의 공간이 없으면 원자가 유지될 수 없고, 항성 사이에 공간이 없으면 항성이 유지될 수 없는, 우주의 법칙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입니다. 고로, 우리는 우주의 법칙에 따라서 여백으로써의 백수의 기능에 중점을 두는 것입니다. 아. 천기를 너무 많이 누설 했군요. 그럼 이만 - iron



쥬드의 벽지 사진입니다...

오오옷~ 새해부터 수련에 드러가야 겠군요. 감사합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림풀_수행
림풀 아찌도 새해 복만이 받으십시오 꾸우벅 - iron

"My wallpaper and I are fighting a duel to the death. One or the other of us has to go."
"이 벽지와 나는 지금 사투를 벌이고 있다. 우리 둘 중에 하나는 가야한다."
지의 도를 깨닿지 못한 것 같군요.




Powered by MoniWiki
xhtml1 | css2 |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