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Changes
  FrontPage
TitleIndex  |  RecentChanges
 

개자식


나는 당신을 정말로 믿고 존경했었습니다. 당신이 하는 일이라면 어떤것이든 믿었었기에 그에 대해, 그 어떤 의심도 하지 않았었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저에게 이런일을 하다니 저는 그에 대한 놀라움을 감출길이 없습니다. 이런 저의 마음을 개자식이라는 단어에 담아 당신께 드립니다.





Powered by MoniWiki
xhtml1 | css2 | rss